강남야부장

총 게시물 12건, 최근 0 건
   
[나이트뉴스]

간통죄 사라지던날! 강남나이트에서는 축배!?

글쓴이 : 쥴리아나 날짜 : 2015-04-24 (금) 19:04 조회 : 3069
글주소 : http://juliana3040.com/B05/12


["불륜의 자유 아닌데…" 씁쓸]

 

웨이터들 "관광 특수처럼 손님들 몰려 룸 모두 차"
모텔촌 기웃 중년여성 "결혼 왜해, 사랑하면 되지"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으로 간통죄가 폐지된 26일 밤. 서울의 유흥가 곳곳에서는 간통죄 폐지를 '불륜의 자유'로 받아들이는 씁쓸한 모습들이 벌어졌다.

룸 20개를 가진 서울 강남의 한 유명 성인 나이트클럽. 이날 오후 10시 30분 웨이터들은 "룸은 이미 다 찼다"고 했다.

한 웨이터는 "평소엔 더 늦은 시각부터 붐비는데 오늘은 마치 관광 특수처럼 여성 손님들이 몰려오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직원은 "오늘 영업 시작 전 직원들이 모여 '간통죄 폐지'를 기념하는 축배를 들었다"고 했다.

 

26일 밤 서울 강남의 한 성인나이트클럽에서 손님들이 춤을 추고 있다.   

 

 26일 밤 서울 강남의 한 성인나이트클럽에서 손님들이 춤을 추고 있다. 업소 측은 평소보다 손님이 훨씬 많았다고 했다. 노래와 춤을 추는 도중 일부 손님들은 간통제 폐지를 축하한다며 건배를 하거나 하이파이브를 했다. /임경업 기자 


남녀 손님들의 화제도 단연 '간통죄'였다. 자신을 기혼자라고 밝힌 여성 최모(37)씨는 "이제 자유의 몸이 되었다"며 합석한 남성들과 하이파이브를 했다.

 

중학교 2학년 아들이 있다는 한 기혼 여성은 "지금까지 (법적으로) 문제 될 만한 행동을 한 적은 없지만 상황이 바뀌었으니 마음에 드는 이성을 만나면 또 모르는 일"이라고 했다.

 

같은 날 오후 10시쯤 서울 영등포역 인근 모텔촌. 중년 남성의 팔짱을 낀 채 거리를 걷던 40대 여성은 "이제 간통죄도 없으니 결혼을 왜 해? 그냥 이렇게 모텔 다니고 사랑하면 되지 결혼이 무슨 상관이야?"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곧이어 한 모텔로 들어갔다. 모텔 주인은 "불륜 커플은 남녀가 함께 안 들어오고 대개 5분 간격으로 들어오는 게 특징인데 이제는 따로 들어오는 모습도 줄어들 것 같다"고 말했다.

 

유흥가에 위치한 경찰지구대에선 불륜 신고를 받고 현장을 덮치는 경우는 사라지겠지만, 치정에 얽힌 폭행 사건은 증가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모텔·성인나이트촌에 인접한 영등포중앙지구대 한 관계자는 "간통에 대한 형사 처벌이 원천봉쇄되면서 울분 쌓인 피해자들이 불륜을 저지른 배우자를 폭행하는 등 극단적인 사례가 속출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서울 최대 모텔촌 중 하나인 관악구 신림역 근처 한 모텔 주인 김모(51)씨도 "며칠 전 세종시 엽총 사건에도 치정 문제가 얽혀 있다던데 불륜 남녀들은 이제 엽총에 맞지 않게 대비 잘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간통죄'는 이날 각종 포털 사이트 검색어 순위권에 오르는 등 온라인에서도 핫이슈였다. 한 네티즌은 "이혼 소송 때 위자료 폭탄을 맞을 수도 있지만, 그래도 간통에 대한 심리적 진입 장벽이 낮아진 것은 맞지 않느냐"고 했다. 이들 중에는 "간통죄 폐지에 환호하는 사람들이 많은 걸 보니 우리가 진짜 '불륜공화국'인가 하는 생각마저 든다"고 개탄하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62년 만에 이뤄진 간통죄 폐지 분위기를 반영하듯, 나이트클럽 등이 밤낮을 가리지 않는 30~40대  성인 남녀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시내 나이트클럽 역시 간통죄 폐지 이후 늘어난 손님에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었다.

지난 13일 자정께 한 나이트클럽은 시계 침이 자정을 막 가리키고 있음에도, 30~40대 여성과 남성들이 대부분이었다.

 

이들은 신나는 음악에 맞춰 함께 춤을 추고 또 손을 잡고 룸으로 사라지기를 반복하고 있었다. 나이트클럽 앞에서 만난 대리기사 P씨(38)는 “모 나이트클럽에서 나온 중년 커플이 인근 모텔로 데려다 달라는 경우가 많아졌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간통죄 폐지 이후 사회적 윤리의식과 가치가 취약해지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한준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는 “기존 배우자가 다른 이성을 찾는 현상은 사회의 가치와 윤리가 취약해진 것”이라며 “사회를 유지하는 힘과 기반 중 하나인 가족 관계의 기본이 약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일보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12건, 최근 0 건
번호 이미지 제목 글쓴이 조회
[부킹노하우]  40세 고수가 공개하는 체험적 부킹노하우 (필독) 쥴리아나 10724
[부킹뒷담화]  문화체육부장관이 대통령령으로 정한(?) "부킹법 및 시행세칙" 쥴리아나 4370
12 [나이트뉴스]  강남보스나이트 빼빼로데이에 오픈합니다. 줄리아나 1055
11 [나이트뉴스]  강남나이트의 독주를 잠재울 스팟나이트 오픈 줄리아나 1915
10 [나이트뉴스]  선샤인호텔 스팟나이트 그랜드오픈! (2016년 10월 21일) 강남나이트 줄리아나 1454
9 [부킹노하우]  부킹할때 중요한 자리는 어디일까? 쥴리아나 2616
8 [부킹뒷담화]  여성분의 손을 잡고 부킹하는 이유를 알고보니... [강남나이트 줄리아나] 쥴리아나 4148
7 [나이트뉴스]  간통죄 사라지던날! 강남나이트에서는 축배!? 쥴리아나 3070
6 [나이트뉴스]  웨이터에게 무례한 상대방과 사업하지 말라 - CEO의 법칙! 쥴리아나 2826
5 [부킹뒷담화]  문화체육부장관이 대통령령으로 정한(?) "부킹법 및 시행세칙" 쥴리아나 4370
4 [부킹노하우]  40세 고수가 공개하는 체험적 부킹노하우 (필독) 쥴리아나 10724
3 [연예인공연]  김종민의 코요테 행사 영상입니다. 쥴리아나 2808
2 [나이트사진]  남자들이 환장하는 여자 원피스 쥴리아나 4474
1 [나이트사진]  오~ 예~ 테스트 쥴리아나 2721

 
 
상호 : 쥴리아나 나이트 | 이름 : 서동현 외 1명 | 번호 : 211-10-66182 |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도산대로 144 영동관광호텔
Copyright ⓒ www.juliana3040.com. All rights reserved.